뉴스 > 국제

러-독 가스관 누출 공방 격화…서방 "고의 훼손" vs 러 "안보리 소집"

기사입력 2022-09-29 07:30 l 최종수정 2022-09-29 0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천연가스관 노르트스트림1·2의 전체 4개 수송관 중 3개에서 대형 가스 누출 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책임 공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가스 누출 당시 파이프 인근에서 강력한 폭발이 감지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서방과 러시아는 서로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러시아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월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을 언급한 사실을 근거로 "배후에 대해 바이든이 답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유엔 안보리 회의 소집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반면 서방측은 그동안 에너지를 무기화해온 러시아가 이번 사고에 의도적으로 개입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러시아의 비밀파괴 공작으로 보고 있습니다.

[박규원 기자 / pkw712@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뉴스추적] 파업 균열 조짐…동력 떨어지나
  • 문재인, 서해 피격 수사에 "부디 도 넘지 말라"…국민의힘 "자백처럼 보여"
  • 4년 전에는 무더위로 어제는 한파로 '불편' …송파 아파트 정전 왜?
  • 화물차가 고속도로 작업자 덮쳐 2명 숨져…"브레이크가 듣지 않았다"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