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기사입력 2022-10-03 11:47 l 최종수정 2022-10-03 11:57
"전장에서 살인하지 않기 위해 죽었다는 것을 기억해달라"
푸틴, 예비군 대상으로 약 30만 명 부분 동원령 발표해

러시아에서 '워키'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던 래퍼 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 / 사진 = 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 인스타그램
↑ 러시아에서 '워키'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던 래퍼 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 / 사진 = 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 인스타그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30만 명 규모의 부분 동원령을 발표한 가운데, 20대 남성이 전쟁에 나가기 싫어 극단적 선택을 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2일(현지 시각) 영국 데일리메일, 더선 등 외신은 지난달 30일 러시아에서 ‘워키’라는 예명으로 활동한 래퍼 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27)은 러시아의 동원령에 반발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러시아 크라스노다르주에 위치한 한 고층 건물에서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페투닌은 과거 러시아군에 복무한 적이 있고, 정신병원에서 치료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인이 공개한 그의 휴대폰 메모장에는 “나는 이 지옥 같은 세상에 항의하려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로 했다”라며 “내가 전장에서 살인을 저지르지 않기 위해 죽었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기억해주길. 암울한 시기를 모두 잘 이겨내길 바라며 여러분을 사랑한다는 것을 항상 기억해달라”라고 적혀 있습니다.

페투닌은 텔레그램을 통해 “이 영상을 보고 있을 땐 나는 더 이상 살아 있지 않은 상태일 것”이라며 “나는 내 영혼에 살인죄를 씌울 수 없다. 나는 그 누구도 죽일 준비가 되지 않았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푸틴은 모든 러시아 남성을 포로로 ‘살인자가 되는 것’, ‘감옥에 가는 것’, ‘스스로 생을 마감하는 것’만을 제시했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은 내 마지막 항의의 표현”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은 일파만파 퍼져 페투닌을 추모하는 글이 온라인상에 쏟아졌고,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당국을 규탄하는 글도 잇따라 게시됐습니다. 이들은 “푸틴의 동원령으로 인해 선량한 시민을 죽음으로 내몰았다”, “자국민을 지켜야 할 대통령이 시민을 죽이는 상황”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예비군을 대상으로 약 30만 명 수준의 부분 동원령을 발표했습니다. 러시아가 8개월째 접어든 우크라이나 침공에서 열세를 보이기 시작했고, 최근에는 심각한 병력 부족까지 겪고 있어 이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해당 법령은 러시아 대통령령 제647호로 러시아가 동원령을 선포한 것은 전신인 소련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소전쟁으로 인한 동원령을 내린 이후에 러시아 역사상 두 번째입니다.

이에 전국에서 동원령에 반발하는 시위가 벌어져 2,000명이 체포됐고

, 일부 시민들은 국외로 탈출하고 있습니다.

동원령 발령 이후 자국을 떠난 러시아인은 최소 20만 명이 넘는다는 추산이 제기되고 있으며, 군 복무가 불가능하거나 복무가 면제된 노인과 장애인까지 무차별적으로 동원한 사례가 잇따라 확인돼 동원령을 둘러싼 불만도 갈수록 고조되고 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