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상] '뿌리면 옷이 된다?'…파리패션위크서 신물질 활용한 드레스 공개

기사입력 2022-10-05 11:01 l 최종수정 2022-10-05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랑스 브랜드 '코페르니', 공기 닿으면 액체→섬유로 바뀌는 '페브리칸' 드레스 공개
코페르니 공동설립자 "일반 옷처럼 보관하다 입기 싫어지면 다시 액체로 돌릴 수 있어"

사진=코페르니 인스타그램 갈무리
↑ 사진=코페르니 인스타그램 갈무리


CNN과 뉴욕타임스(NYT) 등 유력 언론들에게 가장 주목받은 2023 봄/여름(SS) 파리 패션위크 화제의 드레스는 패션 브랜드 '코페르니'의 '뿌리면 옷이 되는' 드레스였습니다.

지난달 30일 열린 프랑스 패션 브랜드 '코페르니'의 쇼에서는 모델 벨라 하디드가 속옷 차림으로 등장했습니다. 무대 한 가운데까지 걸어나간 하디드는 포즈를 취하며 멈춰섰고, 이후 스태프 두 명이 하디드의 몸에 스프레이를 뿌리자 하얀 드레스가 만들어졌습니다.

사진=코페르니 인스타그램 갈무리
↑ 사진=코페르니 인스타그램 갈무리


분사된 것은 런던에서 개발된 신물질 '페브리칸(Fabrican)'으로, 액체 상태로 유지되다 공기에 닿으면 건조해져 섬유로 바뀌는 특성을 가진 물질이었습니다.

그렇게 10분이 채 지나기도 전에 하디드는 하얀 오프숄더 원피스를 걸친 모습이 됐고, 이색적인 광경에 놀란 관객들의 환호 속에서 마저 런웨이를 걷기 시작했습니다.

자료 출처: 코페르니 인스타그램 갈무리
↑ 자료 출처: 코페르니 인스타그램 갈무리


'코페르니'의 공동설립자 세바스티앙 메이어와 아르노 베일랑은 "해당 드레스는 일반 드레스처럼 보관하고 옷걸이에 걸어둘 수 있고, 더 이상 입고 싶지 않다면 드레스를 다시 액체에 담군 뒤 뿌릴 수 있다"며 "기술과 디자인의 경계를 넓히고 패션 역사에 기록될 순간을 만드는 것은 중요하다

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번에 '페브리칸'을 활용한 드레스 쇼를 기획한 '코페르니'는 지동설을 주장한 르네상스 시대의 천문학자 '니콜라스 코페르니쿠스'의 이름을 따 런칭된 브랜드로, 과학과 공예 등을 패션과 접목시키는 데 큰 관심을 두고 있는 브랜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권지율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wldbf9927@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택시 심야할증 오늘부터 밤 10시 시작…심야기본료 최대 5,300원
  •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진중권 "60 넘더니 뇌 썩는 거 입증"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서민 기호식품 '맥심' 가격 또 오른다…약 10% 인상
  • 이란 정부에 반발 의미로 '16강 탈락' 환호한 20대 男, 군경 총에 사망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