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91세 최고령 미국 모델, 과감한 누드 화보 공개해 '화제'

기사입력 2022-10-06 17:26 l 최종수정 2022-10-06 17:36
베이지색 속옷입고 어깨와 다리 과감히 드러내
델로레피체 "나이는 숫자에 불과, 우리는 매일 성장해"

현역 최고령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91)의 누드 화보 / 사진 = 뉴유(New You)
↑ 현역 최고령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91)의 누드 화보 / 사진 = 뉴유(New You)

현역 최고령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91)가 과감한 누드 화보를 공개해 화제입니다.

미국의 건강 및 뷰티 매거진 ‘뉴유(New You)’는 6일 SNS를 통해 커버를 장식한 델로레피체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사진 속 그녀는 1974년 보그(Vogue)의 첫 번째 흑인 표지 모델이 된 베벌리 존슨(70)과 함께했습니다. 뉴유는 ‘우아하게 나이들기’를 주제로 건강과 스타일을 잃지 않는 두 모델을 다뤘습니다.

뉴유 홈페이지에는 델로레피체가 촬영한 누드 화보가 공개됐습니다. 사진에는 베이지색의 속옷만을 입은 델로레피체가 이불로 상의를 살짝 가리고 어깨와 다리를 드러내며 90대의 나이에도 고혹적인 눈빛과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델로레피체는 "나이는 정말 숫자에 불과하며, 우리는 매일 성장한다”라며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늘 어제로부터 무언가를 배운다”라고 의견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의 아름다움 유지 비결은 “우리가 아기를 돌볼 때 하는 일, 아기를 사랑으로 먹이고 키울 때 쓰는 에너지를 자신에게 쏟아부으면 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촬영은 사진 작가가 여러분과 내게서 무엇을 보는지에 대한 인식을 담은 것”이라며 “우리가 거기 있고, 시너지 효과가 발생하면, 사진 작가들은

시너지를 끌어낸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1931년생인 델로레피체는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고, 그녀의 키는 178cm입니다. 15세 때부터 보그 표지를 장식하며 모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76년간 현역으로 활동중이며 현역 최고령 미국 모델, 배울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