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국서 시위 취재하던 영국 기자…中 공안에 구타 당해

기사입력 2022-11-28 10:04 l 최종수정 2022-11-28 10:09
BBC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강제로 수갑 채워 연행
중국 "기자의 코로나19 감염이 우려돼 연행했다"

중국 공안에 잡혀가는 에드워드 로런스 / 영상=SNS 캡처
↑ 중국 공안에 잡혀가는 에드워드 로런스 / 영상=SNS 캡처

중국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영국 BBC방송 기자가 중국 공안에 붙잡혀 몇 시간 동안 구타를 당한 뒤 풀려났다고 BBC방송이 27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BBC는 대변인 성명에서 "BBC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중국 상하이에서 취재 도중 수갑에 채워진 채 연행됐다"며 "로런스 기자에 대한 대우가 극히 우려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는) 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다. 그동안 공안이 로런스 기자를 손발로 구타했다"며 "그는 승인받은 언론인으로서 일하던 중이었으나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공안 4∼5명이 에드워드 로런스에게 수갑을 채운 뒤 끌어내고 있다. / 영상=SNS 캡처
↑ 공안 4∼5명이 에드워드 로런스에게 수갑을 채운 뒤 끌어내고 있다. / 영상=SNS 캡처

이날 유튜브와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한 동영상에는 로런스 기자가 등 뒤로 수갑을 찬 채 바닥에 넘어져 있고, 공안 4∼5명이 그를 끌어내는 듯한 모습이 담겼습니다.

또 다른 영상에는 로런스 기자가 연행 과정에 주변에 "당장 영사관에 연락해!"라고 소리치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BBC는 석방 후 중국 당국자가 "시위대에게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로런스 기자의 안전을 위해 연행했다

고 주장했다"며 "이는 신뢰할 만한 해명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질책했습니다.

중국 상하이, 베이징 등에서는 지난 25일 이후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는 “시진핑 물러나라! 공산당 물러나라!”라는 구호까지 등장하고 있습니다.

[선예랑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unyehrang@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