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푸틴의 김칫국 "열흘이면 우크라 점령, 8월엔 합병"

기사입력 2022-12-02 15:39 l 최종수정 2022-12-02 15:45
영국 싱크탱크 왕립합동군사연구소, 침공 사전 계획 문서 확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AP=연합뉴스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AP=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전, 10일 만에 점령을 마치고 전쟁을 승리로 이끈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웠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2일(현지시각) 영국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영국 싱크탱크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승인한 우크라이나 침공 사전 계획이 담긴 기밀 문서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문서에 따르면 러시아는 당초 우크라이나를 침공 10일 만에 점령하고 올해 8월까지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었습니다.

RUSI는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군사시설에 대한 대규모 미사일 타격과 공습으로 침공을 개시한다는 계획이었다"면서 "발전소나 철도와 같은 주요 기반시설은 우크라이나 점령의 핵심이기 때문에 공격 목표로 삼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러시아군 부대장들도 본격적인 침공이 시작되기 며칠 전까지도 이 계획을 몰랐으며, 전술 부대는 침공이 개시되기 몇 시간 전에야 관련 명령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서에는 우크라이나 고위층 제거 모의도 담겼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관료를 '살해 대상', '협박 대상', '협력 장려 대상', '협력자' 등 4개 기준으로 나눠 명단을 작성했으며, 이 명단에 오른 수뇌부 인사들은 러시아 특수부대가 맡아 처리한다는 계획이었습니다.

아울러 이 문서를 통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민을 집집마다 찾아다니거나 '여과 캠프'(filtration camp) 운영을 통해 러시아로 편입시키려 했다는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여과 캠프는 1990년대 말 체첸 전쟁 당시

반군을 찾아내기 위해 러시아군 등이 운영한 시설로 '여과 수용소', '정화 캠프'로도 불립니다.

특히 민간인에 대한 구타와 고문으로 악명이 높은 곳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RUSI는 러시아가 자국 교사와 공무원을 데려와 우크라이나 국민을 '재교육' 하려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