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비밀리에 개발하던 애플카…출시 2026년으로 늦춘다

기사입력 2022-12-07 14:31 l 최종수정 2022-12-07 14:55
고속도로만 자율주행 가능
기술 확보 어려워…레벨5→레벨4로 변경

애플 자율 주행 전기차 / 사진=연합뉴스
↑ 애플 자율 주행 전기차 / 사진=연합뉴스

애플이 자율주행 전기차(애플카) 출시 시기를 애초 계획보다 1년 늦은 2026년으로 미뤘다고 블룸버그통신이 6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당초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인 ‘레벨5’ 기술을 적용해 애플카를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고속도로에서만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4 이하’로 기능을 낮춰 출시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레벨4는 운전자가 별도의 운전 없이도 내비게이션에 설정하면 고속도로에서 자율로 주행이 가능합니다. 현재 대부분의 차량은 차로 이탈방지, 차량 간격 유지 등이 가능한 ‘레벨2’ 수준입니다.

애플은 그동안 비밀리에 애플카 개발을 추진했지만, 최근 임원급 핵심 인력이 잇따라 퇴사하고 핵심기술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전략을 바꾼 것으로 풀이됩니다.

애플 전기차는 현재 디자인이 확정되지 않은 '시제품 이전' 단계로 알려졌습니

다.

애플은 내년까지 전기차 디자인을 확정하고 2024년 말까지 각종 기능을 장착한 후, 2025년 광범위한 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자율주행차 계획을 변경한 것을 고려하면 글로벌 테크기업들이 기술적 장애에 직면해 고전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선예랑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unyehrang@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