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오미크론, 독감보다 약해"라고 했지만…사재기로 독감 약값 2배 급등

윤석정 기자l기사입력 2022-12-07 19:03 l 최종수정 2022-12-07 19:57

【 앵커멘트 】
'백지 시위'의 영향으로 중국 정부는 사실상 '위드 코로나'를 선언했습니다.
하지만, 중국 국민은 오히려 불안하다면서 너도나도 약국으로 몰려가 감기약을 사재기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윤석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 기자 】
약국 앞에 긴 줄이 생겼습니다.

지난 3년간 철통 같던 방역이 풀리면서 불안해진 사람들이 감기약을 사러 약국으로 모여든 겁니다.

▶ 인터뷰 : 장 / 베이징시 시민
- "지금 차오양구에 코로나19 환자가 많습니다. 그래서 약을 미리 사두려고 나왔습니다."

약국마다 감기약이 동났고, 일부 지역에선 평소보다 약값이 두 배 넘게 뛰었습니다.

중국은 그동안 주기적인 전 주민 PCR 검사를 통해서 감염자를 빠르게 색출해 격리해 왔습니다.

하지만, PCR 검사 의무화가 폐지되고, 자가격리까지 허용되면서 감염자를 찾아낼 확률이 그만큼 떨어졌고, 이것이 그대로 감염에 대한 불안감으로 나타난 겁니다.

▶ 인터뷰 : 징쉬안 / 베이징시 시민
- "사람들이 더는 PCR 검사를 하지 않기 때문에 감염된 사람이 있는지 바로바로 알 수 없습니다. 그래서 방역 완화에 찬반양론이 있습니다."

같은 이유로 자가진단키트 역시 주문이 급증하면서 주문 후 며칠이 지나도 배송 절차가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중국의 방역 전문가들과 관영매체들은 이런 불안감을 없애려는 듯 코로나19가 "별 것 아니다"라고 입을 모읍니다.

▶ 인터뷰 : 장종더 / 광저우 의과대학 교감
- "현재 코로나19의 증상은 많이 완화됐고, 일반적인 경우는 심각한 독감의 증상보다도 가볍습니다."

중국 최고지도부 역시 내년도 경제를 안정적 성장 위주로 운용하고, 방역 정책도 지속적으로 완화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베이징에서 MBN뉴스 윤석정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윤석정 기자

기획실 정책기획부이메일 보내기
  • MBN 기자
  • 2005년 입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