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위터 직원 수천 명 해고한 머스크, 사촌 2명 정규직 채용"

기사입력 2022-12-08 08:30 l 최종수정 2022-12-08 08:52
"한 명은 엔지니어링 부문 채용, 다른 한 명은 머스크 다양한 일 도와"

테슬라 최고 경영자 일론 머스크와 트위터 로고. / 로이터=연합뉴스
↑ 테슬라 최고 경영자 일론 머스크와 트위터 로고. / 로이터=연합뉴스

트위터를 인수한 뒤 직원 수천 명을 정리해고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사촌 2명을 채용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현지시각 7일 트위터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머스크가 최근 사촌 2명을 채용했으며 모두 정규직으로 고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중 한 명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프로젝트 부문에 채용됐고, 다른 한 명은 일론 머스크의 다양한 일을 돕고 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습니다.

머스크는 트위터를 인수한 뒤 대규모 직원 삭감에 나섰고, 직원 4,700명이 해고됐습니다.

대신 머스크는 자신이 CEO로 있는 테슬라와, 기반시설·터널 건설 서비스 회사 보링컴퍼니에서 엔지니어를 데려왔습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개인 변호사인 알렉스 스피로와 가족 재산 관리인인 재러드 버챌도 상주시키면서 '친정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샌프란시스코 시 당국이 트위터의 건조물 변경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머스크는 트위터 인수 후 일부 사무실을 침실로 개조했다고 밝힌 뒤 직원들에게 주당

80시간의 고강도 근무를 주문한 바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시는 사무실을 침실로 바꾼 것이 법 위반 소지가 있는지 여부를 들여다 볼 예정입니다.

시의 조사 예정 소식이 전해지자,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회사는 지친 직원들에게 침대를 제공하고 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