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베트남 초등생 부모, 학교찾아가 아들 동급생에 직접 폭행…

기사입력 2023-02-06 13:27 l 최종수정 2023-02-06 13:29

아들을 때린 것으로 의심되는 동급생을 폭행하려고 학교를 찾아간 베트남 학부모/ 사진 =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 아들을 때린 것으로 의심되는 동급생을 폭행하려고 학교를 찾아간 베트남 학부모/ 사진 =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베트남에서 초등학생 부모가 아들이 학교에서 두들겨 맞았다는 소식을 듣고 동급생들을 상대로 보복 폭행을 한 사실이 알려져 공안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6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남부 빈롱성 빈떤 구역의 T초등학교의 한 학부모는 지난달 16일 학교를 찾아가 아들의 동급생 2명을 폭행했습니다.

이들은 피해 학생들의 머리와 얼굴을 가격한 데 이어 아들에게 동급생들의 뺨을 때리도록 했습니다.

이런 사실은 해당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지난 1일 소셜미디어에 올라와 전파되면서 알려졌습니다.

공안 및 학교 측에 따르면 학부모는 아들이 학교에서 맞고 오자 이에 분노해 가해자로 의심되는 동급생을 찾아내 때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또 피해 학생들에게 사과하라는 학교 측의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그러자 한 피해 학생의 가족이 폭행 사실을 공안에 직접 신고하면서 조사가 진행됐습니다.

공안과 학교 측은 해결을 위해 가해자와 피해

자 측을 상대로 합의를 진행중입니다.

그러나 피해자 측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가해자에 대한 처벌 조치는 불가피합니다.

베트남 현행 규정에 따르면 고의적으로 타인의 신체에 피해를 입혔지만 범죄 행위로 간주하기 어려울 경우 최대 800만동(약 42만 원)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김누리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kr502618@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