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은행 직접 안가도 금리인하 요구 가능해진다…이르면 이달말 시행

기사입력 2018-10-14 15:49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르면 이달 말부터 은행 창구에 직접 가지 않고도 대출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14일 금융당국과 국회에 따르면 금융소비자가 신용상태가 개선된 경우 모바일이나 인터넷 등 비대면 채널을 활용해 대출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가 강화된다.
가계대출은 신용등급 상승과 승진, 은행 우수고객 선정 등 사유로, 기업대출은 재무상태 개선, 회사채 등급 상승, 특허 취득, 담보 제공 등 사유로 금리를 낮춰달라고 요구할 수 있다.
금감원은 금용소비자들이 모바일·인터넷뱅킹 등 비대면수단을 통해서도 금리 인하 요구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시중 은행들에 요청했다. 은행 영업점에 직접 찾아가지 않고도 신청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은행은 금리 인하 요구를 받으면 심사 결과와 결정 사유를 고객에게 통지해야 한다.
시중은행들은 이르면 이달 말께 늦어도 올해 안에는 인터넷·모바일 뱅킹에 금리 인하 요구를 할 수 있게 실행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국회에선 금융사의 여신거래 약관 및 상품설명서, 내규 등에 반영된 금리 인하 요구권을 해당 금융업법상 조항으로 격상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최근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한 은행·상호저축은행·여신전문금융업·보험업법 개정안은 "재산 증가나 신용평가등급 상승 등 신용상태 개선이 인정되는 경우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다"는 문구를 담고 있다. 즉 금리 인하 요구권이 해당 금융업법에 신설되는 것이다.
또 금융사가 대출자에게 금리 인하 요구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내용을 알려야 한다는 의무도 포함시켰다.
만약 금융사가 이 권한을 고객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을 경우 은행은 20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내야 한다는 처벌규정을 담아 강제력도 높였다.
현재 법사위에 계류 중인 이들 금융업법 개정안은 여야에 특별한 이견이

없어 내년 중에는 개정안이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금리 인하 요구권 행사에 따른 이자절감액은 2013년 이후 약 6년간 1조6176억원에 달한다. 올해 들어선 8월까지 이자절감액이 2080억원이다.
최근 3년간 추이를 보면 연평균 절감액은 3500억원 안팎이다.
[디지털뉴스국 문성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