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역대급 추석연휴에 정부, 소비진작·먹거리 안전관리에 최선의 노력

기사입력 2017-09-14 10:24 l 최종수정 2017-09-21 11:05

역대급 추석연휴에 정부, 소비진작·먹거리 안전관리에 최선의 노력


정부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민생안정과 먹거리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14일 정부서울청사 국제회의실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17개 시·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제25회 중앙·지방 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회의에서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농축산물 가격 상승과 계란 파동 등에 따른 서민경제 위축, 먹거리 안전에 관한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이 발표됐습니다.

행안부는 추석 성수품 수급 안정과 물가조사 등을 통해 물가 안정을 도모하고 '코리아세일 페스타', '전통시장 한가위 그랜드세일' 등으로 내수 소비를 촉진해달라고 각 지자체에 주문했습니다.

정부는 또 추석 연휴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해 전국 주요 문화·체험시설 무료개방 및 할인, 연휴 기간 지역축제·관광프로그램 연계 실시 등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해 부산시와 강원도는 9∼10월 '2017 부산관광그랜드세일'과 '강원도민 공감 빅세일'을 각각 개최해 내수진작을 돕기로 했습니다.

식약처는 추석 때 많이 유통·판매되는 농축수산물에 대한 합동점검, 허위·과대광고 단속 활동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농식품부도 살충제 계란이 검출돼 부적합 농가로 분류된 54개 농장에 대한 관리 강화 방안 등을 내놨습니다.

농식품부가 발표한 방안에는 부적합 농장에 대한 강화된 검사기준 적용, 신규 난각번호 표시, 도축단계 잔류검사 대상 확대, 동물약품 판매업소의 살충제 판매실태 점검 등이 담겼습니다.

아울러 축산 환경을 동물복지 향상에 맞춰 전환하는 근본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각 단위 지자체도 추석 전 축산물이력제 특별단속 실시(전남), 농축산물 원산지 단속(대구), 하우스감귤

재배농가 농약사용 준수 여부 확인(제주) 등을 통해 지역 농축수산물 안전관리 실태를 살펴볼 계획입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긴밀하게 협력하며 빈틈없는 대책을 추진해 국민이 편안하고 활력있는 추석 연휴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