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첫 만남부터 연대론 불 지핀 안철수-유승민

기사입력 2017-11-14 19:30 l 최종수정 2017-11-14 20:44

【 앵커멘트 】
이렇게 자유한국당의 박대와 달리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유승민 대표 손을 덥석 잡았습니다.
잠시 피어오르던 통합론에 다시 불이 붙을까요?
최형규 기자입니다.


【 기자 】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인사차 찾아왔습니다.

환한 표정으로 유승민 대표를 맞은 안 대표는 "바른정당은 개혁 파트너"라며 공개적으로 연대론에 불을 지폈습니다.

▶ 인터뷰 :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 "새로운 개혁의 파트너로서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일들에 대해서 깊은 논의를 그리고 협력을 시작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유 대표도 "협력 가능성을 논의하기 위해 왔다"며 화답했습니다.

▶ 인터뷰 : 유승민 / 바른정당 대표
- "양당 사이에 정말 진지한 협력, 그런 가능성을 얘기해보기 위해서 방문하게 됐습니다."

유 대표는 '호남 배제' 발언에 대해 지역주의를 극복하자는 의미였다며 국민의당 호남권 의원 달래기에 나서는 등 연대에 좀 더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 스탠딩 : 최형규 / 기자
- "두 당 대표가 내년 지방선거 연대 가능성까지 열어놨지만, 국민의당 호남 지역 의원들이 여전히 부정적이어서 다음 주 의원총회가 바른정당과의 연대와 통합 논의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최형규입니다."
[ choibro@mbn.co.kr ]

영상취재 : 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윤 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