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성탄절보다는 설 특별사면"…이광재 등 배제될 듯

기사입력 2017-12-08 10:42 l 최종수정 2017-12-08 11:02

【 앵커멘트 】
문재인 정부 첫 특별사면은 내년 초에 단행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청와대는 정치인과 기업인을 배제하고 민생사범 위주 특사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송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그동안 결정된 게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던 청와대가 특별사면 시기와 대상을 언급했습니다.

「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연말보다는 연초쯤이 될 것 같다"며,」

「 "성탄절 특사'라는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에 굳이 12월25일에 매여서 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사면을 한다면 연말연초 전후가 되고, 서민·민생중심"이라고 했던 발언보다 더 구체적입니다.

「"대상은 주로 민생 부분이 될 텐데, 시국 사건과 관련해서는 법무부 검토 결과를 보고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

운전면허가 취소된 도로교통법 위반자, 집회나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자 등이 대상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거론됐던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와 정봉주 전 의원,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등 정치인은 사실상 사면에서 배제됐습니다.

▶ 스탠딩 : 송주영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한상균 전 위원장과 이석기 전 의원의 사면 요청을 받았지만, 즉답을 피했습니다. MBM뉴스 송주영입니다."

영상취재 : 구민회 기자·김석호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