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조 발언' 남경필 경기지사, 내일 한국당 복당할 듯

기사입력 2018-01-14 11:51 l 최종수정 2018-01-21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5일 자유한국당에 복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남 지사 측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내일 오후쯤에는 복당과 관련한 언론 메시지 발표와 함께 한국당 입당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남 지사는 지난 9일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합당에 참여하지 않겠다. 생각이 다른 길에 함께 할 수 없다"며 바른정당을 탈당했지만, 한국당 복당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그러나 나흘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삼국지를 인용,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며 사실상 복당 의지를 밝혔습니다.

남 지사는 최근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통화해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홍 대표는 지난 11일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내가 (남 지사에게 한국당에) 오라고 했다"며 남 지사의 입당이 임박했음을 예고했습니다.

한편, 남 지

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다시 한 번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시장 규제 움직임을 비판했습니다.

남 지사는 "정부는 가상화폐 거래자를 미친 사람들이라고만 생각해선 안 된다"며 "차라리 가짜정보를 팔고 사는 지금의 불확실함을 투명하고 건강한 시장으로 바꾸는 데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