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바른미래당 창당…박주선·유승민 투톱체제로 지방선거 돌파

기사입력 2018-02-14 10:09 l 최종수정 2018-02-14 11:52

【 앵커멘트 】
바른미래당이 어제 공식 출범했습니다.
박주선, 유승민 투톱 체제로 당장 넉 달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를 준비하기로 했습니다.
윤석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한 바른미래당이 닻을 올렸습니다.

소속 의원 수는 30석.

121석의 더불어민주당, 117석의 자유한국당에 이은 원내 제3당입니다.

오전에 양당 합당 안건을 의결하고 오후엔 박주선, 유승민 두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아 바른미래당 출범대회를 열었습니다.

▶ 인터뷰 : 박주선 /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명실상부한 중도개혁 실용정당으로서 대한민국의 진정한 개혁을 이루고, 마침내 중도개혁 정권을 반드시 이루어 내겠습니다."

신생 정당의 첫 시험대는 오는 6월 치러지는 지방선거입니다.

▶ 인터뷰 : 유승민 /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전국의 모든 광역과 기초 지역에 바른미래당의 후보를 내겠습니다. 지금부터 인재를 발굴하고 좋은 후보를 내는 일을 시작하겠습니다."

통합을 주도한 뒤 2선으로 물러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서울시장 후보 등 지방선거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호남과 영남 인사들이 한 배를 타고 양당 체제에 도전장을 내밀었다는 점에서 정가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MBN뉴스 윤석정입니다.

영상취재 : 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