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댓글사건조사TF "사이버사, 악플러 색출하는 `블랙펜` 분석팀 운영"

기사입력 2018-02-14 10:21


국군사이버사령부가 정부정책 등을 비판하는 소위 '악플러'를 색출하는 '블랙펜(Black Pen) 분석팀'을 과거에 운용했던 사실이 확인됐다.
국방부의 사이버 댓글사건조사TF(태스크포스)는 14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4차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사이버사령부는 지난 2011년 초부터 2013년 10월까지 종북·반정부·반군(軍) 세력을 색출한다는 목적으로 이른바 블랙펜 분석팀을 운영했다. 당시 사이버사령부는 악플러를 '블랙펜'과 '레드펜'이란 위장 용어로 지칭했다. 우익세력은 '블루펜'(Blue Pen)으로 불렀다.
블랙펜 분석팀은 포털 사이트에서 댓글을 검색한 뒤 북한 찬양지지(B1), 대통령 및 국가정책 비난(B2), 군 비난(B3) 등 세 그룹으로 구분해 아이디를 분석했으며, 그 분석 현황을 경찰청에 통보하고 기무부대와도 일부 공유했다는 정황이 확인됐다.
지난 2012년에는 961개의 아이디를

식별하고 악성 계정 634개를 공안기관에 통보했다는 내용이 사이버사의 2013년 업무추진계획 보고 문서에 담기기도 했다.
TF는 '블랙펜'과 관련해 추가 조사를 하는 한편 당시 내용을 통보받은 경찰청과 기무부대가 어떠한 조치를 했는지 등을 민간검찰과 공조해 확인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