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원내수석 회동서 드루킹 특검 법안 협의 진통

기사입력 2018-05-15 20:22 l 최종수정 2018-05-22 2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특검 규모·수사기간에 이견…민생법안 처리 28일 본회의엔 공감대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이 15일 드루킹 사건 특별검사 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 동시 처리와 관련해 세부사항 조율에 나섰으나 절충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자유한국당 윤재옥, 바른미래당 오신환, 평화의 정의의 의원모임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드루킹 특검법의 성안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조율된 것이 없다"며 "특검보·파견검사 숫자, 수사 기간에 대해서 합의를 못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은 '내곡동 특검'을 기준으로 하자면서 특검보 등의 숫자와 기간을 줄이자는 주장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야당은 상설특검 그 이상은 돼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말했습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야 3당(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이 공동 발의한 특검 법안에 대해 민주당이 의견이 다른 게 있어서 조율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회동에선 대정부질문 얘기도 나와 야당에서 4일 일정을

2일로 줄여서 하는 안을 제시했으나 민주당은 국회의장 선출 본회의(24일) 등의 일정이 잡혀 있어 여의치 않다며 맞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여야는 28일에 본회의를 열어 민생법안 처리를 하자는 것에는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은 내일(16일) 오전 10시 다시 만나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