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인도서 우리 기업 띄워 준 문 대통령, 싱가포르 도착

기사입력 2018-07-11 19:41 l 최종수정 2018-07-11 19:59

【 앵커멘트 】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국빈 방문을 마치고 싱가포르에 조금 전 도착했습니다.
이번 인도 방문에서는 우리 기업들의 기를 살리는 행보가 특히 눈에 띄었는데요,
뉴델리에서 출발하기 전 최중락 기자가 전해왔습니다.


【 기자 】
3박 4일간의 인도 국빈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

모디 총리와의 정상회담과 국빈방문 일정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경제 살리기 행보였습니다.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서 우리 기업을 세일즈했고, 삼성 그룹 관련 행사에 처음으로 참석해 대기업 기 살리기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대통령
-"노이다 공장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삼성전자 최대의 스마트폰 제조공장이 되었습니다. 인도와 한국 국민들이 거는 기대도 그만큼 더 커졌습니다."

특히, 재판 중인 이재용 부회장을 따로 만나 일자리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습니다.

한-인도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해결을 논의하는 CEO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쌍용차 최대 주주인 마힌드라 그룹 회장을 직접 찾아갔습니다.

해고자 복직 문제를 거론하며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해 "3~4년 내에 1조 3천억 원 투자와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는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싱가포르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내일(12일) 리센룽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하고 모레(13일) 여론 주도층을 대상으로 한반도 평화와 함께 역내 경제적 번영을 위한 비전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 스탠딩 : 최중락 / 기자 (뉴델리)
-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경제 살리기 국빈방문은 이곳 인도에 이어 싱가포르에서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뉴델리에서 MBN 뉴스 최중락입니다."

영상취재 : 구민회 기자, 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