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기무사 개혁TF 활동 연장…수사결과 반영해 강도 더 높인다

기사입력 2018-07-12 19:30 l 최종수정 2018-07-12 2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원래 이달 활동을 마칠 예정이던 기무사 개혁 TF가 계엄령 문건으로 활동 시한을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수사 결과까지 보고 근본적으로 기무사를 뜯어 고칠 방안을 찾겠다는 겁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기무사 조직 개편을 위한 '기무사 개혁TF'는 활동 시한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원래 오는 19일 개혁안을 발표하고 해산하려 했지만 최소 8월 10일까지 운영될 기무사 문건 특별수사단의 수사결과를 지켜본 뒤 결론을 내기로 한 것입니다.

▶ 인터뷰 : 장영달 / 기무사 개혁TF 위원장
- "수사 상황을 조금은 지켜보면서 기무사 미래 방향을 정리를 새롭게 해야 할 것 같아요."

때문에 더 강도 높은 개혁안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4천2백 명인 조직의 대폭 축소는 물론이고 기무사의 명칭 변경 혹은 사령관 계급 강등 등이 개혁안에 들어갈 전망입니다.

또 기무사의 역할을 방첩이나 대테러로 제한한 뒤 정치개입과 민간사찰을 하면 처벌하는 법안을 만드는 방안도 포함될 예정입니다.

기무사 의혹이 커지자 오늘 국방부에서는 송영무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민·군 긴급회의가 열렸고 민간위원들의 질타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임태훈 / 군인권센터 소장
- "정치적 중립방안을 어떻게 하면 되나 이런 것들이 있었는데 항간에 떠도는 이야기들은 거의 다 이야기됐다고 보시면 됩니다."

이런 가운데 한 여론조사에서는 국민 10명 중 8명이 기무사를 전면 개혁하거나 폐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hwang2335@gmail.com ]
영상취재 : 김인성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