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 다시 '핵무력 건설' 언급…"후속협상 난관 속 대미 압박"

기사입력 2018-07-13 06:54 l 최종수정 2018-07-13 07:14

【 앵커멘트 】
북한이 지난 4월 이후 사용하진 않았던 '핵 무력 건설'이라는 표현을 다시 썼습니다.
노동신문 영문판이긴 하지만 핵을 언급했다는 것은 비핵화 후속협상이 난관에 부딪히자 미국을 압박하고 나섰다는 분석입니다.
연장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핵 무력 건설과 경제 건설 병진노선.'

어제(12일) 북한 노동신문 영문판에 실린 사설의 한 구절입니다.

하루 전 조선어판의 사설을 영문으로 번역한 건데, 조선어판에는 직접적인 핵 언급이 빠져 있어 대비를 이룹니다.

북한은 한반도 화해분위기가 조성되던 4월 남북정상회담 이후 '핵 무력' 표현을 일절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또 이를 암시하는 '병진노선' 표현도 북미정상회담 직전부터는 사용을 자제해왔습니다.

하지만 미국을 겨냥한 영문판 신문에서 다시 '핵 건설'을 언급하면서, 대미 압박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본격적인 비핵화 조치에 앞서 먼저 미국이 종전선언 등 체제보장에 대한 확약을 달라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북미 간 비핵화 후속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것으로 보이지만, 미국은 일단 북한에 대한 신뢰의 끈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 인터뷰 : 폼페이오 / 미국 국무장관
- "중요한 건 김영철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사이의 비핵화 합의 이행을 위한 노력을 언급했다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미국 측은 "이제는 실행할 때"라는 압박도 함께 가하고 있어, 북미 간 미묘한 신경전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연장현입니다. [tallyeon@mbn.co.kr]

영상편집 : 송현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