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아들 잃은 경비원에 막말` 전근향 구의원, 의원직 상실

기사입력 2018-08-10 13:47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함께 근무하던 아들을 교통사고로 잃은 아버지 경비원에게 막말을 한 부산 동구의회 전근향 의원이 의회에서 제명돼 의원직을 상실했다.
부산 동구의회는 10일 제270회 임시회를 열고 윤리특별위원회가 상정한 전근향 의원에 대한 제명 징계 안건을 제적 원안대로 의결했다.
전 의원을 제외하고 투표권을 가진 6명 의원 전원이 제명에 찬성했다.
이로써 전 의원은 6월 지방선거 이후 두 달 만에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앞서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윤리심판원은 전 의원의 당적을 박탈했다.
지난달 14일 부산 동구 범일동 두산위브 아파트에서 주행 중이던 SM5 차량이 경비실로 돌진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당시 근무 중이던 경비원 김모(26)씨가 숨졌다. 김 씨는

이 아파트에서 아버지와 함께 경비원으로 근무 해왔다.
이후 입주민 대표였던 전 의원이 경비업체에 연락해 "아버지와 아들이 어떻게 한 조에서 근무할 수 있었냐"며 "아버지를 다른 사업장으로 전보 조치하라"고 요구한 사실이 공개되며 막말 논란이 일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