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아들 잃은 경비원에 막말` 전근향 구의원, 의원직 상실

기사입력 2018-08-10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함께 근무하던 아들을 교통사고로 잃은 아버지 경비원에게 막말을 한 부산 동구의회 전근향 의원이 의회에서 제명돼 의원직을 상실했다.
부산 동구의회는 10일 제270회 임시회를 열고 윤리특별위원회가 상정한 전근향 의원에 대한 제명 징계 안건을 제적 원안대로 의결했다.
전 의원을 제외하고 투표권을 가진 6명 의원 전원이 제명에 찬성했다.
이로써 전 의원은 6월 지방선거 이후 두 달 만에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앞서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윤리심판원은 전 의원의 당적을 박탈했다.
지난달 14일 부산 동구 범일동 두산위브 아파트에서 주행 중이던 SM5 차량이 경비실로 돌진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당시 근무 중이던 경비원 김모(26)씨가 숨졌다. 김 씨는

이 아파트에서 아버지와 함께 경비원으로 근무 해왔다.
이후 입주민 대표였던 전 의원이 경비업체에 연락해 "아버지와 아들이 어떻게 한 조에서 근무할 수 있었냐"며 "아버지를 다른 사업장으로 전보 조치하라"고 요구한 사실이 공개되며 막말 논란이 일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