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정은, 공항 영접 나설 듯…회담장소 노동당 본청사 유력

박유영 기자l기사입력 2018-09-17 07:00 l 최종수정 2018-09-17 07:09

【 앵커멘트 】
남북 두 정상은 평양 순안공항에서 처음 마주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회담 장소는 김정은 위원장이 앞서 우리측 특별사절단을 만났던 노동당 본부청사가 유력해 보입니다.
박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방북 당시 공항으로 '깜짝 영접'을 나왔던 김정일 국방위원장.

김정은 위원장도 내일(18일) 오전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순안공항에 도착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영접하고 최고의 예우를 갖출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지난 4월 27일) - "비행기로 오시면 공항에서 영접의식을 하고 이렇게 잘 될 것 같습니다."

문 대통령의 숙소는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묵었던 백화원 영빈관으로 예상됩니다.

두 차례 평양 정상회담은 이곳에서 열렸지만, 이번엔 김 위원장의 집무실이 있는 노동당 본부청사가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월과 9월 대북특사단이 갔을 때 이곳을 처음 공개했습니다.

'제2의 도보다리' 같은 깜짝 이벤트가 연출될지도 관심입니다.

미래과학자거리나 여명거리 등 김 위원장 집권 후 공을 들인 평양 시내 명물을 두 정상이 함께 둘러볼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평양을 벗어나 남포에 있는 평화자동차 공장 등 산업 현장을 찾을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이 밖에도 리설주 여사가 전면에 나서 김정숙 여사와 별도의 친교 행사를 가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박유영 입니다.

영상취재 : 판문점공동취재단
영상편집 :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