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2018 국감] 법무부 국감, 문 대통령 `강정주민 사면` 발언 두고 파행

기사입력 2018-10-12 14:12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제주 강정마을 주민에 대한 사면복권 발언을 두고 여야 의원들이 격돌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질의 시작 전 의사진행발언에서 "어제 대통령께서 강정마을에서 어처구니없는 말씀을 하셨다"며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사면복권 해주겠다고 약속하셨는데 국감을 작정하고 방해하려는 듯하다"고 포문을 열었다.
장 의원은 "강정마을 사건은 아직 재판도 끝나지 않았다"며 "이게 사법부 무력화이고 사법 농단이다"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이은재 의원도 "본 질의를 시작하기 전에 문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됐길래 사면 얘기가 나왔는지, 먼저 박상기 장관이 이 부분에 대해 말씀해 달라"라고 거들었다.
여당 소속 법사위원들은 즉각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위원은 "지난 1년간 법무행정을 제대로 했는지 얘기해야 하는데 의사진행과는 아무 관련도 없는 발언을 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 위원들이 국감 진행을 의도적으로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내 소란이 거세지자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오전 10시 40분께 정회를 선포하며 오전 국감이 파행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문 대통

령의 사면복권 발언에 대한 의견을 달라는 여 위원장 요구에 "답변을 준비해 주질의 시간에 답변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강정마을 주민 사면복권과 관련해 사전에 박 장관의 의견을 들었는지에 대해서도 "원칙적으로 말해 사면권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