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원책 "그런다고 대권 갈 줄 아느냐"…김병준 강력 비판

기사입력 2018-11-08 19:30 l 최종수정 2018-11-08 20:19

【 앵커멘트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전원책 조강특위 의원이 제안한 전당대회 연기론에 다시 한 번 불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 의원은 "그런다고 대권이 갈 줄 아느냐"며 김 위원장을 강력 비판해 파문이 예상됩니다.
최형규 기자입니다.


【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최근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주장한 전당대회 연기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예정대로 2월 말에 전당대회를 치르겠다"며 "결정권은 비대위에 있다"고 단호하게 말했습니다.

▶ 인터뷰 : 김병준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전당대회는) 조강특위가 결정하는 사안은 아닙니다. 비대위가 결정하는 사안이지."

비대위원들도 만장일치로 조강특위에 "비대위의 결정을 준수하라"는 의견을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김용태 /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조강특위 구성원들은 당헌당규상 조강특위의 역할 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는 뜻도 분명히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2월 전당대회 연기를 주장하는 전원책 위원에게 사실상 최후통첩성 경고를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전원책 위원은 즉각 강경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향해 "그런다고 자신에게 대권이 갈 줄 아느냐"며 "눈앞에서 권력이 왔다갔다하니 그게 독약인 줄 모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내에선 전원책 위원의 해촉설까지 나오는 가운데 한국당 내 갈등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최형규입니다.
[ choibro@mbn.co.kr ]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