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짜증낸 박관용 "27일 전당대회 강행 재확인"

이정호 기자l기사입력 2019-02-11 19:30 l 최종수정 2019-02-11 20:26

【 앵커멘트 】
6명의 당권주자가 전당대회 연기를 거듭 요구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선관위원회가 다시 열렸습니다.
박관용 선거관리위원장은 "보이콧은 그 사람들 사정이다"이라며, 27일 전당대회 강행 방침을 확인했습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박관용 자유한국당 선관위원장이 회의를 마치고 당 관계자들과 복도로 나섭니다.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시장 등 당권주자 6명이 전당대회 연기 불가에 반발해 보이콧을 선언한 상황에서 긴급회의가 열린 겁니다.

일정 연기를 논의했느냐는 질문에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짜증을 내며 어림없다는 반응을 보입니다.

▶ 인터뷰 : 박관용 /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장
- "보이콧하는 건 그 사람들의 사정이라니까요. 우리하고는 관계없는 거라니까요."

전당대회 2주 연기를 주장하며 보이콧 입장까지 보이고 있는 당권주자들에 대해서는 당에 해를 끼친 셈이라며 징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왔습니다.

▶ 인터뷰 : 박덕흠 / 자유한국당 의원(비상대책위원)
- "만에 하나 보이콧을 한다고 하면 비대위원장께서는 큰 결단을 하셔야 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선관위가 전당대회 강행 방침을 재확인하면서, 자칫 반쪽 전당대회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함께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