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호주 외무·국방장관 JSA 방문 "北 최대 압박해 협상 끌어내야"

기사입력 2017-10-12 19:33 l 최종수정 2017-10-19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과 머리스 페인 호주 국방장관은 12일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해 북한의 불법적 행위를 규탄하고 대북 제재·압박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한-호주 외교·국방장관(2+2) 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두 장관은 이날 군사정전위원회 회담장(T2) 등을 둘러본 뒤 취재진과 만나 이런 입장을 밝혔습니다.

비숍 호주 외무장관은 "북한의 도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행위"라며 "호주와 한국, 미국의 협력의 초점은 최대한의 외교적·경제적 압박을 통해 북한을 변화시켜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데 있다"고 말했습니다.

비숍 장관은 이어 "북한의 일본과 같은 다른 나라의 상공을 지나는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무기 개발은 용납될 수 없는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페인 국방장관도 "우리는 대북 제재가 북한 정권에 큰 영향을 주도록 하기 위한 한국과 미국의 노력을 지지한다"며 "국제사회는 대북 제재의 이행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페인 장관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군사적 옵션'을 거론하는 것에 대해서는 "호주는 미국과 밀접하게 협력하고 있으며 미국을 지지한다"면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지역 안정과 안보"라고 말했습니다.

페인 장관은 또 지역 안보를 위한 노력을 묻자 "현재 호주 합동부대가 인도양-서태평양 지역을 항행중인데 최근에는 필리핀을 찾기도 했다. 이 부대의 주요 군함들이 적절한 시점에 한국에도 방문할 예정"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비숍 외무장관은 호주가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예선전 관련 북한 축구단의 입국을 거부한 것에 대해 "(입국이) 최대한의 압박이 필요하다는 호주의 입장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비숍 장관은 또 한국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비롯한 대화 노력에 대해서는 "한국이 북한의 도발에 많은 세월 고통받았음을 알고 있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이 증대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어떻게 해서든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야 한다. 대북 접근

법에 대한 한국 장관들과의 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전날 밤 한국에 도착한 두 장관은 판문점 방문에 앞서 국가정보원에서 안보 관련 사항에 대한 브리핑을 들었습니다. 13일에는 강경화 외교장관, 송영무 국방장관과 함께 '제3차 한-호주 2+2 장관회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