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구호 물품 부족' 이란 강진 인명구조 마무리…추가 생존자는?

기사입력 2017-11-14 19:39 l 최종수정 2017-11-21 20:05


450명 사망·7천여명 부상

현지시간으로 12일 밤에 규모 7.3의 강진이 난 이란 케르만샤 주(州)에서 진행됐던 구조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지진이 일어난 주당국이 14일 밝혔습니다.

케르만샤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14일 오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인명 구조 작업을 서서히 마무리하고 붕괴한 건물 잔해를 치우고 도로를 확보하는 작업으로 인력과 장비를 전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란 구급대 수장인 피르 호세인 콜리반드도 이날 이란 국영방송에 사망자 대부분이 나온 이란 북서부 케르만샤 주(州)에서 벌였던 구조 활동이 끝났다고 말했습니다.

국영 프레스TV는 지진이 난 지 사흘째로 접어들면서 생존자를 발견할 가능성이 매우 낮아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지진으로 이란에서만 최소 450명이 사망하고 7천여명 부상했다. 집이 부서진 이재민은 수만명에 달합니다.

지진이 밤 10시께 발생한 탓에 많은 주민이 집에서 잠을 자다 탈출하지 못한 바람에 인명피해가 컸습니다.

산악 지대인 케르만샤 주는 이란에서도 가장 개발이 안된 빈곤 지역 중 하나로, 주민 대부분이 쿠르드계입니다.

이번 지진으로 이란에서만 최소 14개 주가 피해를 봤습니다.

이란 국영방송은 임시 거처에 모인 이재민들이 여진이 두려워 야외에서 밤을 보낸 사람도 많았다고 전했습니다. 12일 밤 본진 이후 14일 오전까지 190여회의 여진이 이어졌습니다.

프레스TV는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밤에는 기온이 뚝 떨어져 이재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담요와 텐트, 마실 물을 달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정부나 구호단체의 손이 닿지 못한 일부 지역에선 노숙하는 이재민도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앞서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군을 동원해 구조 작업을 신속히 진행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

통령은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을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지명하고 구조·구호 작업을 지휘하도록 했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14일 피해 지역을 방문, "피해 주민이 정상 생활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정부와 정규군, 혁명수비대의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말습니다.

재이란한인회도 한국대사관과 함께 케르만샤 주에 보낼 구호품과 식량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