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아베 "위안부 조치 절대 수용 못 해"…평창 불참 기류

고정수 기자l기사입력 2018-01-12 19:30 l 최종수정 2018-01-12 20:21

【 앵커멘트 】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가 잘못된 것이고 일본의 진심어린 사과가 필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아베 일본 총리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처음 입을 열었습니다.
일본은 아베 총리의 평창 올림픽 불참을 포함해 대응 수위를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정수 기자입니다.


【 기자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 후속 처리 방침에 대해 처음 입을 열었습니다.

일방적인 추가 조치 요구는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 인터뷰 :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한일 합의는 국가 간 약속이며, 그 이행은 국제적·보편적 원칙입니다. 일본은 한국의 일방적인 추가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일본은 성의를 갖고 한일 합의를 이행했고, 한국에 이를 요구할 것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일본의 진심 어린 사죄를 요구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사실상 전면 거부의 뜻을 나타낸 것입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대통령 (지난 10일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 "일본이 그 진실을 인정하고, 또 피해자 할머니에 대해 진심을 다해서 사죄하고…."

이에 따라 항의의 표시로, 일본 정부 내에선 아베 총리가 평창 올림픽에 가지 말아야한다는 기류가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대북 공조와 한중일 정상회담 추진 등 한일 간 협력할 사안이 많은 만큼 대응 수위를 놓고 고심하는 기색도 엿보입니다.

이와 관련 마이니치 신문은 사설을 통해 오히려 전략적으로 평창 올림픽에 참석해야, 한국에 대한 입장을 강화할 수 있다고 논평했습니다.

MBN뉴스 고정수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