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북한과 협상 진행되는 한 한미연합훈련 안한다"

기사입력 2018-06-13 13:40 l 최종수정 2018-06-20 14:05

폭스뉴스 인터뷰…"김정은, 적절한 시기에 틀림없이 백악관 올 것"
"김정은, 강하고 똑똑하고 훌륭한 협상가" 칭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과 관련해 "우리가 북한과 선의(in good faith)로 협상을 진행하는 한, 한미연합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폭스뉴스 유명 앵커 션 해티니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전날 기자회견에서 밝힌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무기 프로그램 해체에 나설 것으로 믿는다면서 "우리는 이제 북한 비핵화 과정을 시작할 것이다. 김 위원장이 사실상 즉각적으로 (비핵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비핵화를 해야 하며 그(김정은)도 그 점을 이해하고 있었다"며 "그는 완전히 이해하고 있었다.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방문 가능성 등과 관련해선 "김 위원장이 적절한 시기에 틀림없이 백악관에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도 김 위원장이 자신의 백악관 방문 요청을 수락했으며 자신도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강한'(strong), '훌륭한'(great), '유쾌한'(funny), '똑똑한'(smart) 등의 다양한 긍정적 수식어를 동원해 김 위원장을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매우 좋은 성격을 가지고 있다. 그는 유쾌하고 아주, 아주 똑똑하다"며 "그는 훌륭한 협상가이고, 아주 전략적인 사람"이라고 치켜세운 뒤 "우리는 처음부터 아주 잘 어울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폭스뉴스는 불과 몇달 전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리틀 로켓맨'이라고 조롱하고 '화염과 분노'로 경고한 것을 떠올리며 극명한 대조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과거 자신의 이러한 거친 수사 덕분에 이번 정상회담의 길을 닦을 수 있었다면서 "수사가 아니었다면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다. 정말로 그렇게 생각한다"고 자평했습니다.

이번 인터뷰는 미북정상회담이 끝난 직후 싱가포르 현지에서 이뤄졌으며, 미국 동부시간으로 12일 오후 9시에 방송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