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진정으로 합의 원해"

기사입력 2018-06-13 16:4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진정으로 합의를 원했고, 무엇인가를 하기를 원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3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뒤 그레타 반 서스테렌 VOA 객원 앵커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을 협상장으로 나오게 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묻는 말에 "김 위원장은 우리가 진지하다는 점을 알고 있었다. 과거에는 그렇게 느끼지 못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이번 정상회담으로 "하나의 과정이 시작됐다"고 자평하며 "북한 비핵화는 즉각적으로 시작될 것이며, 유해 송환 등 다른 많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김 위원장을 "재미있고 매우 똑똑하며, 뛰어난 협상가"라고 칭찬하며 "우리는 궁합이 잘 맞았다. 궁합은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이 나를 좋아했다고 본다. 나도 김 위원장이 좋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똑똑하고 주민들과 나라를 사랑한다"며 "많은 좋은 일이 일어나길 바라고 있고 이렇게 한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회담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전체 회담 시간의) 약 90% 동안 비핵화 문제를 논의했지만 인권 문제를 포함해 다른 많은 사안도 의제로 삼았다"며 "유해 송환이 그

중에서도 중요한 요소였고, 이를 공동성명에 담았다"고 말했다.
한미 군사훈련에 대해서는 "선의를 갖고 협상을 하는 한 군사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군사훈련은 도발적인 것이므로 북한이 매우 만족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날 기자회견 당시 밝힌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