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또 "2천억 달러에 10% 관세"…꼬이는 핵 협상

김은미 기자l기사입력 2018-07-11 19:30 l 최종수정 2018-07-11 19:56

【 앵커멘트 】
미국이 지난주 38조 원 규모의 1차 관세폭탄에 이어 이번엔 2천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해 또 10%의 추가 관세를 물리겠다고 밝혔거든요.
출구없는 미중간 무역 갈등이 북미간 비핵화 협상에도 악재로 작용할 것이란 우려가 나옵니다.
김은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불과 5일 전, 340억 달러, 우리 돈 38조 원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물렸던 미국이 중국에 대해 또 추가 관세를 매기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엔 2000억 달러, 우리 돈 223조 원 규모입니다.

중국의 연간 대미 수출 규모가 약 5천억 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거의 절반에 가까운 규모입니다.

미국의 1차 관세 부과에 중국이 똑같은 규모와 강도로 대응하자, 2차 조치를 발표한 겁니다.

중국도 즉각 "반드시 반격할 것"이라며 추가 보복을 예고했습니다.

▶ 인터뷰 : 화춘잉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미국의 행위는 전형적인 무역 패권주의이며, 중국은 반드시 필요한 반격을 할 것입니다. "

문제는 갈수록 확전되는 미중간 무역전쟁이 단지 경제에만 영향을 미치는 건 아니란 점입니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압박하려면 중국의 대북 제재 협조가 절실하지만 지금같은 상황에선 이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 인터뷰(☎) : 강준영 / 한국외대 중국정치경제학 교수
- "(비핵화를) 강력하게 밀어붙이려면 중국의 도움이 필요한데, 지금 중미가 싸우고 있으니 또 (미국) 혼자서 안보리든 뭐든 난리를 쳐야되는…."

중국이 대북 지렛대를 활용해 트럼프 정부의 비핵화 협상을 더욱 꼬이게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MBN뉴스 김은미입니다.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