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김정은, 김영철 방미 보고받아…트럼프 친서에 `만족`

기사입력 2019-01-24 10:51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했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방미 결과를 보고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지난 23일 미국을 방문했던 김영철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회담 대표단을 만나 "대표단이 백악관을 방문하여 미국 대통령과 만나 제2차 미북정상회담 문제를 논의하고 미국 실무진과 두 나라 사이에 해결하여야 할 일련의 문제들에 대하여 협상한 정형(상황)을 구체적으로 보고받으셨다"면서 24일 이같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김영철 부위원장으로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보낸 친서를 전달받았으며 김 위원장은 만족을 표시했다고 전해진다.
이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제2차 미북정상회담에 큰 관심을 가지고 문제해결을 위한 비상한 결단력과 의지를 피력한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중앙통신은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믿고 인내심과 선의의 감정을 가지고 기다릴 것"이라며 "조미(미북) 두 나라가 함께 도달할 목표를 향하여 한 발 한 발 함께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북 양측이 2차 미북정상회담과 비핵화 및 상응조치에 대한 논의에 속도를 내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의 이런 언급은 앞으로 미북 간 논의에 진전이 있을 것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미북관계를 주도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22일(현지 시간) 위성 연결로 진

행한 스위스 다보스의 세계경제포럼(WEF) 연설 직후 문답에서 지난 17~19일 이뤄진 김영철 부위원장의 워싱턴 방문에서 대화의 진전이 있었고, 19~21일 스웨덴에서 진행된 미북 간 첫 실무협상에서도 "더 진전이 있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를 했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