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김현종 "미국도 빠른 해결 원해"…피해 기업 3천억 지원

기사입력 2019-07-12 07:00 l 최종수정 2019-07-12 07:22

【 앵커멘트 】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을 위해 당·정·청이 대책 회의를 열고 피해 기업 지원에 3천억 원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을 방문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미 고위 관계자들과 만남을 갖고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했는데, 미국 측도 이번 사태의 빠른 해결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재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어제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일본의 통상보복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협의회에선 일본의 수출규제 3대 품목과 추가 규제가 예상되는 품목을 중심으로 기술 개발 지원을 위해 긴급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조정식 / 민주당 정책위의장
-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긴급히 추진해야 할 사업을 중심으로 최대 3천억 원 수준의 예산을 추경 심사 과정에서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는 대일 특사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수면위로 올라오면 말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존에 논의된 바 없다 보다 진전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미국을 방문 중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을 비롯한 미 고위 관계자와 잇따라 만남을 갖고 이번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김 차장은 "미국이 한미일 고위급 협의를 하려하는데,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인 반면 일본 쪽에선 답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 측도 이번 사태가 장기적으로 가면 좋을 것이 없어 문제를 빨리 해결 했으면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음 주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미국을 방문해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대미 여론전을 펼칠 예정입니다.

MBN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