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풍 `콩레이` 때 급류 휩쓸려 실종된 70대, 숨진 채 발견

기사입력 2018-10-12 16:31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태풍 '콩레이' 영향으로 폭우가 내렸을 때 포항에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70대 노인이 실종 7일 차에 숨진 채 발견됐다.
포항북부소방서는 12일 오전 11시 15분께 포항 북구 신광면 반곡저수지에서 이모(76·남)씨 시신을 발견했다.
이씨는 지난 6일 오전 10시 36분께 반곡지 상류 4.5㎞ 지점 소하천에 빠져 실종됐다.
그는 서 있던 하천 둑길이 갑자기 불어난 물에 무너지면서 변을 당했다.
중앙구조본부 영남구조대, 해양구조협회, 해병

1사단 수색대대와 포항북부경찰서, 포항 남·북부소방서 구조대가 투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실종 이후에 잠수 대원을 동원해 수색을 벌이던 중 실종 지점으로부터 약 5.3㎞ 하류인 반곡저수지를 집중 수색 중 하부 가장자리에서 숨진 이씨를 발견해 인양했다.
[디지털뉴스국 손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