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지만원 "'택시운전사' 김사복은 빨갱이" 모욕해 검찰 송치

기사입력 2018-12-11 14:09 l 최종수정 2018-12-18 15:05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인 김사복 씨를 '빨갱이' 등으로 지칭하는 글을 인터넷 상에 게시한 지만원 씨가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오늘(11일) 사자명예훼손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지 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사이트 등에 '힌츠페터는 5·18 음모에 가담한 갑첩', '김사복은 빨갱이' 등의 주장을 게시해 이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힌츠페터는 5·18의 참상을 국외에 알린 독일 기자입니다.

앞서 지 씨는 자신의 블

로그에서 "5·18은 북으로부터 파견된 특수군 600명이 또 다른 수백 명의 광주 부나비들을 도구로 이용해 감히 계엄군을 한껏 농락하고 대한민국을 능욕한 특수작전"이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시했습니다.

이에 지난 6월 김사복 씨의 아들 김승필 씨 등이 광주지검에 고소했으며 검찰은 서울 방배경찰서에 사건을 맡겨 수사지휘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