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지만원 "'택시운전사' 김사복은 빨갱이" 모욕해 검찰 송치

기사입력 2018-12-11 14:09 l 최종수정 2018-12-18 15:05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인 김사복 씨를 '빨갱이' 등으로 지칭하는 글을 인터넷 상에 게시한 지만원 씨가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오늘(11일) 사자명예훼손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지 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사이트 등에 '힌츠페터는 5·18 음모에 가담한 갑첩', '김사복은 빨갱이' 등의 주장을 게시해 이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힌츠페터는 5·18의 참상을 국외에 알린 독일 기자입니다.

앞서 지 씨는 자신의 블

로그에서 "5·18은 북으로부터 파견된 특수군 600명이 또 다른 수백 명의 광주 부나비들을 도구로 이용해 감히 계엄군을 한껏 농락하고 대한민국을 능욕한 특수작전"이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시했습니다.

이에 지난 6월 김사복 씨의 아들 김승필 씨 등이 광주지검에 고소했으며 검찰은 서울 방배경찰서에 사건을 맡겨 수사지휘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