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후배가 운전" 거짓말까지…'윤창호법 1호 연예인' 손승원 기소

기사입력 2019-01-07 19:31 l 최종수정 2019-01-07 20:43

【 앵커멘트 】
지난달 무면허 음주운전 사고를 내 '윤창호법 1호 연예인' 불명예를 안은 배우 손승원 씨가 사고 직후 동승자인 후배에게 운전 책임을 떠넘겼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손 씨를 구속 수사한 경찰은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현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좌회전이 불가능한 도로에서 차량 한 대가 깜빡이를 켜고 좌회전을 시도합니다.

그러다 달려오던 차량과 충돌해 앞범퍼까지 부서졌지만, 운전자는 그대로 줄행랑을 칩니다.

'윤창호법 1호 연예인'이 된 배우 손승원 씨가 무면허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고 도망치는 장면입니다.

검거 당시 손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06%로 면허취소 수준이었습니다.

하지만, 손 씨가 처음부터 범행을 인정한 건 아니었습니다.

손 씨는 함께 차에 타고 있던 후배 배우 정휘가 운전했다며 음주측정을 거부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러나 목격자들이 운전자로 손 씨를 지목한데다, 후배 정 씨도 경찰의 추궁에 우물쭈물하자 결국 범죄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 인터뷰(☎) : 김용욱 / 서울 강남경찰서 교통과장
- "본인이 (지난해 9월에) 음주사고로 인해서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기 때문에 가중처벌이 두려워서 그런 요구를 했던 게 아닌가…."

경찰은 후배 정 씨에 대해 음주운전 방조 혐의 적용을 검토했지만, 음주운전을만류한 점 등을 고려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 스탠딩 : 이현재 / 기자
- "이미 3차례나 음주운전을 한 전력이 있는 손 승원 씨는 결국 구속된 상태에서 검찰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MBN뉴스 이현재입니다.[guswo1321@mbn.cokr]"

영상취재 : 김석호 기자
영상편집 :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