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세영, 아쉽게 놓친 메이저퀸…에비앙 챔피언십 2위로 마감

기사입력 2018-09-17 00:02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김세영(25·미래에셋)이 생애 첫 메이저대회 정상 꿈을 이루지 못했다.
김세영은 16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에서 열린 미 LPGA투어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 4라운드서 1오버파 72타로 부진했다. 결국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가 된 김세영은 모 마틴, 오스틴 언스트, 에이미 올슨(이상 미국)과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안젤라 스탠포드(미국)가 12언더파 272타로 대회 정상에 올랐다.
3라운드까지 단독선두에 오르며 사상 첫 메이저대회 우승에 도전했던 김세영은 이날 10번홀서 더블보기를 범하며 흔들리기 시작했다. 13번홀에서 버디를 잡으며 반전을 노렸지만 14번홀에서 다시 보기를 기록하며 선두싸움에서 멀어졌다. 막판에도 타수를 줄이지 못한 김세영은 아쉽게, 정상의 문턱을 넘어서지 못했다.
김세영(사진)이 에비앙 챔피언십 대회를 2위로 마감했다. 사진=AFPBBNews=News1
↑ 김세영(사진)이 에비앙 챔피언십 대회를 2위로 마감했다. 사진=AFPBBNews=News1
이정은이 10언더파 274타로 공동 6위에 올랐고 박인비는 9언더파 275타로 공동 8위를 기록했다. 이미향과 유소연이 공동 10위, 전인지와 최운정, 신지은이 공동 16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