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군주` 김선경, 첫회부터 강렬...`독보적 아우라 중전마마`

기사입력 2017-05-11 16:31

배우 김선경이 `군주-가면의 주인`에서 존재감을 뽐냈다. 사진|MBC 캡처
↑ 배우 김선경이 `군주-가면의 주인`에서 존재감을 뽐냈다. 사진|MBC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군주’ 김선경이 첫 회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유승호-김소현을 탄탄히 뒷받침하는 '김선경 표 중전마마' 명품연기로 온화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독보적 아우라를 자랑했다.
지난 10일 저녁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에서 배우 김선경이 중전으로 출연하며, 온화하지만 강한 인상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김선경 표 중전은 첫 등장부터 완벽한 비주얼은 물론 섬세한 연기력까지 겸비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보는 재미를 선사하며 실력파 배우의 저력을 입증했다.
중전 김선경은 세자 이선(유승호 분)의 세자빈으로 편수회 수장의 손녀인 김화군(윤소희 분)을 간택하여 막강한 권력을 가진 편수회의 힘을 얻으려는 야심을 드러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군주'는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의 외로운 사투와 사랑을 그린 판타지 사극 드라마. 극 중 김선경은 평안도 최고 무인집안 출신 왕실 최고의 여인이자 만백성의 어머니인 중전 역을 맡아 단아한 카리스마를 선보인다.
성악을 전공한 김선경은 뮤지컬스타이면서도 드라마에 꾸준히 출연하며 대중적 인기를 더했다. 최근 출연한 뮤지컬 '오!캐롤'에서는 밝고 화려한 모습을 보여주는 등 작품마다

다양한 연기변신을 시도하며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한다.
한편 김선경이 연기하는 중전은 충실히 왕을 섬기는 것 같아 보이지만 권력을 지키기 위해 온갖 권모술수를 마다하지 않는 인물로 알려져 냉철한 반전을 예감케 해 앞으로 변화하는 김선경의 모습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sje@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