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 "손무한은 내 숙주" 감우성 충격, 최고의 1분

기사입력 2018-03-14 11:2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김선아의 "나는 기생충, 손무한은 내 숙주"라는 속내에 감우성이 충격 받는 장면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1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최고의 1분은 안수진(김선아 분)과 이미라(예지원 분)의 전화 대화를 얼떨결에 듣고, 순진을 오해해 충격 받는 손무한(감우성 분)의 모습이 차지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키스 먼저 할까요?’의 15부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9.3%, 시청자수 85만3000명, 16부는 12.1%, 시청자수 116만5000명을 기록했고, 밤 10시 53분께 가구 시청률은 13.5%, 시청자수는 134만6699명까지 도달했다.
이날 순진은 미라가 싸준 도시락을 들고 무한의 사무실을 찾는다. 무한은 "회의가 끝난 뒤 함께 먹자"며 "기다려달라"고 말하고, 순진은 무한이 사무실로 사라지자,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미라를 발견하고 그녀에게 전화를 건다.
"로또에 집중하라"는 미라에게 순진은 도시락 메뉴가 무엇인지를 묻고, 미라는 ‘하트 뿅뿅 병아리 주먹밥’임을 알린다. 순진은 미라에게 “죽겠다… 내가 무슨 애야?”라면서 농담을 하다가 갑자기 미라에게 진지하게 묻는다. “사랑에 빠진 척 하다 보면 진짜 사랑하는 감정이 생기기도 하는 걸까? 가짜가 진짜가 되기라도 하는 걸까?”라고…
일곱 걸음 뒤에는 무한이 서있다. 커피를 들고 순진을 다시 찾아오던 무한은 순진과 미라의 대화를 듣고 충격에 빠진다. 무한의 등장을 알지 못하는 순진은 오해를 불러일으킬 말을 계속 잇는다. “기억이 안나. 뭐가 사랑인지. 어떤 게 사랑인지. 아… 됐다 됐어. 내 주제에 무슨… 사랑 말고 나는 그냥 결혼만... 나는 기생충, 손무한은 내 숙주”라고.
순진이 자신을 사랑하는 줄 알았던 무한은 순진의 “사랑에 빠진 척하다 보면~”으로 시작된 순진의 고백 아닌 고백을 오해하고, 순진에게 ‘저녁 어렵겠어요. 회의가 길어져서’라는 거짓 문자를 보내 순진을 피한다.
진지하고 용감하게 사랑을 시작하던 무한에게 얼음물을 끼얹은 “나는 기생충, 손무한은 내 숙주" 장면은, 많은 시청자를 안타깝게 하며 최고의 1분에 올랐다. 이어 손무한이 암으로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아 시청자들을 더욱 가슴 아프게 했다.
제작진은 "시한부 인생을 앞두고 있는 무한의 애틋한 사랑이 처참하게 깨지는 순간이었지만, 갈등 뒤 찾아오는 사랑

은 더 굳건하기에 앞으로 펼쳐질 두 사람의 사랑은 더 아름다울 것"이라고 말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좀 살아본 어른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을 그린 멜로드라마로, 감우성과 김선아가 남녀 주인공 손무한과 안순진 역을 맡아 코믹하면서도 짠한 이야기를 펼친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SBS[ⓒ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