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인터뷰②] 진세연 “‘대군’ 속 윤시윤 향한 ♥, 멋있고 예뻐 보였다”

기사입력 2018-05-29 12:33

배우 진세연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배우 진세연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진세연이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윤시윤과 애절한 로맨스를 그렸던 소감을 밝혔다.

‘대군’은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그들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담은 드라마다.

진세연은 조선의 국가대표 미녀 성자현으로 분해, 이휘 역의 윤시윤과의 애절한 로맨스를 그렸다. 특히 극중 성자현과 이휘는 시청자들에게 ‘휘현 커플’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작품에서 상대 남자 배우와 가장 나중에 만난 건 처음이었다. 휘(윤시윤 분)를 만나는 장면을 늦게 촬영했다. 그만큼 빨리 친해지고 빨리 사랑에 빠져야 했다. 그만큼 친해질 수 있는 시간도 짧았다. 그 사이에 키스신도 많았다. 그래서 서로 빨리 익숙해지려고 노력했다.”

배우 진세연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배우 진세연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앞서 먼저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던 윤시윤은 진세연과의 애정신에 대해 ‘진세연이 리드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진세연은 “작품에서도 자현(진세연 분)이가 휘보다 리드하는 느낌도 없지 않다. 그리고 시윤 오빠가 ‘원래 스킨십을 못한다’고 ‘오빠로서 리드하지 못해 미안하다’고 했다. 저는 정말 괜찮았다. 오빠가 미안하다고 하면 계속 괜찮다고 답했다”며 웃었다.

진세연과 윤시윤은 각자 종영 인터뷰를 통해 서로에 대해 입이 마르도록 칭찬했다. 특히 ‘휘현 커플’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두 사람의 케미는 실제 열애를 의심케 할 정도로 애정이 가득했다.

“윤시윤 오빠는 천상배우라고 느낄 정도로 모든 장면을 열심히 한다. 아무래도 분량도 많고, 시간도 부족했을 텐데 대충하고 넘기는 법이 없다. 하나하나 놓치지 않고 열심히 한다. 힘든 내색도 안 내더라. 그런 모습들이 대단하다고 느껴졌다. 또 찍으면서 고마웠던 건 장난도 많이 치지만, 진지할 땐 정말 진지하다. 촬영하면서 일적인 얘기를 많이 주고받았는데, 현장에서는 저를 배우로 대해준다는 게 정말 고마웠다. 몇 살 어린 동생이 아닌 동료배우로 존중해주는 모습이 고마웠다.”

드라마에서 가슴 절절한 사랑을 그렸던 진세연은 실제로는 연애 한 번 못 해본 모태솔로라고 밝혔다. 간접적인 경험을 토대로 애틋한 사랑을 연기한 그는 ‘대군’ 속 ‘휘현 커플’의 사랑에 대해 “너무 부러웠다”고 털어놨다.

“자현이가 휘한테 받는 사랑도 부럽고, 주는 사랑도 부러웠다. 휘에 대한 믿음이 너무 예뻐 보였고, 멋지다고 생각했다. 사실 20대 초반만 해도 작품 속 사랑 이야기를 이해하기 힘들었다. 왜 사랑하는데 표현을 안 하고 굳이 헤어져야 하는지 이해가 안됐지만, 사랑도 사람 사는 이야기이지 않나. 여러 작품을 찍으면서 많이 배우게 됐

다. 자현도 저로서 이해하려 하지 않고, 자현이의 입장에서 이해하려 했다. 이런 캐릭터니까 오랫동안 기다릴 수 있었구나 라는 전사를 혼자 만들어내서 이번엔 크게 어렵지 않았다. 물론 직접 경험하진 못해서 깊이에 대한 차이는 있을 수 있겠지만, 캐릭터 자체를 이해하는 건 어렵지 않았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인터뷰③에서 계속)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