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사람이 좋다` 신성우 "스토킹 20년째 시달려, 하느님이 연결해줬다더라"

기사입력 2018-07-11 09:08

'사람이 좋다' 신성우.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 '사람이 좋다' 신성우.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가수 겸 배우 신성우가 20년째 스토킹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28년 차 가수 겸 배우 신성우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신성우는 어머니를 모시고 살 집을 새로 지어 입주한 뒤 얼마 되지 않아 담장을 높이 올리고 감시카메라를 증설하기로 했다. 신성우는 "과도한 관심을 가진 팬분이 자기 왜곡된 만족감을 못 느끼기 때문에 그게 증오로 변해서 스토킹하는 상황이다. 그래서 집 보안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보안을 강화하는 이유를 밝혔다.
20년 넘게 극성팬의 스토킹에 시달려 왔다는 신성우는 "'하나님께서 어린 시절 나와 연결해줬다'고 착각하는 친구다. 그 친구가 계속 말도 안 되는 이야기와 비방의 글로 저희 가족들을 건드린다"며 "더 이상 간과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이메일 해킹도 하고 용감하게 전화도 한다. 욕도 해보고 타일러도 보고 별짓 다 해봤다"며 진처리를 쳤다.
이어 "아이를 위해서라도 차단을 해야 할 것 같고, 아마 아내가 화면에 나오거나 하면 사진을 캡처해서

비방글을 올릴 게 분명하다. 저는 여러분들에게 드러나 있는 인생이지만, 저로 인해 가족들이 곤란을 겪는다든가 이래서는 안 되지 않나"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신성우는 16세 연하 플로리스트와 4년 열애 끝에 2016년 결혼해 지난 1월 득남했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