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왕종근 아내 “왕종근, 친구 꼬임에 빠져 퇴직금 날려…같이 못 살겠다”

기사입력 2018-07-13 12:30

왕종근 아내 사진=아침마당 방송 캡처
↑ 왕종근 아내 사진=아침마당 방송 캡처
왕종근이 퇴직금을 잃었던 과거를 공개했다.

13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왕종근과 아내 김미숙이 출연했다.

이날 김미숙은 “남편 왕종근은 다른 사람 말은 잘 들으면서, 내 이야기는 절대 안 듣는다”고 운을 뗐다.

이어 김미숙은 “주변에 나쁜 친구들도 있지 않냐? 그 친구의 꼬임에 빠져서 퇴직금도 다 날렸다”면서 “폐기물에서 기름이 나온다는 게 말이 안되는데 그걸 듣고 투자를 했다”고 털어놨다.

덧붙여 “내가 정말 하지 말라고 했었다. 그런 친구들과 25년을 다

니니까 잘생겼던 남편이 이렇게 변한 것”이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또 김미숙은 “이런 남편이랑 어떻게 사냐. 못 살겠다”고 말했다. 이에 왕종근은 “당신 60년 살아봤냐. 체력이 안 좋다”면서 “아내가 뭘 하자고 하면 배가 아프다. 그런데 친구가 만나자고 하니 아픈 배가 싹 낫더라”고 해명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