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너도 인간이니’ 김현숙, 종영 소감 “호평 감사, 더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뵐 것”

기사입력 2018-08-08 14:25

‘너도 인간이니’ 김현숙 사진=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너도 인간이니’ 방송 캡쳐
↑ ‘너도 인간이니’ 김현숙 사진=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너도 인간이니’ 방송 캡쳐
[MBN스타 김솔지 기자] 김현숙이 ‘너도 인간이니’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현숙은 KBS2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에서 열혈 기자인 조 기자로 재미와 긴장감을 높이며 신스틸러로 맹활약을 펼쳤다.

그는 “우리나라에서 새롭게 시도된 장르에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스럽고, 개인적으로 맡아보지 않았던 독특한 캐릭터를 만나 색다른 느낌이 있었다. 신선하게 시도된 장르에 일조했다는 것에 굉장히 뿌듯함을 느끼고 있다”며 뜻깊은 소감을 밝혔다.

‘너도 인간이니’ 속 김현숙의 활약은 첫 회부터 빛났다. 김현숙이 맡은 조 기자 역은 극중 강소봉과 남신Ⅲ(서강준 분)이 엮이게 된 데 가장 큰 공을 세운 인물.

김현숙은 회를 거듭할수록 두 남녀 주인공 사이의 미묘한 관계 변화를 정확히 짚어내며 큐피트로 활약을 하는 가하면, 기자답게 날카로운 촉을 발동해 예상치 못한 긴장감을 선사하는 등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었다.

또한 조 기자의 촌철살인 발언은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함은 물론 김현숙만의 넉살스런 코믹 연기는 시청자들의 웃음 포인트까지 저격, ‘인간사이다’ 매력을 발산하며 ‘너도 인간이니’의 강렬한 신스틸러로 등극했다.

이에 김현숙은 “서강준 배우, 이준혁 배우 덕분에 근무 환경이 굉장히 좋았고(웃음),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개인적으로 즐거웠던 작업이었다. 공승연 배우, 서강준 배우, 차영훈 감독님과 새로운 작품으로 꼭 호흡을 맞췄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람도 있다”며 함께 했던 동

료 배우들과 스태프를 향한 애정도 드러냈다.

끝으로 “제가 댓글을 많이 읽어 보는데, 평들도 너무 좋아서 굉장히 뿌듯한 작품이었다. 그동안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을 하고 싶고 더 새로운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 감사드린다”라며 종영소감을 마무리 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