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양지원 심경토로 “조정석과 염문설? 유포자 엄벌 내려야”…누리꾼도 분노

기사입력 2018-10-19 11:50

양지원 심경토로 사진=양지원 인스타그램
↑ 양지원 심경토로 사진=양지원 인스타그램
[MBN스타 대중문화부] 양지원의 심경 토로 인터뷰가 관심을 받고 있다. 조정석과 염문설이 불거진 점에 대해 심경을 토로한 것. 이를 접한 누리꾼들도 함께 분노하고 있다.

양지원은 18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라시에 나온 내용은 조금도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이어 “소설 같은 내용에 어처구니없다”며 “조정석과 드라마에 함께 출연한 적이 있어서 친분은 있지만 약 5년간 만남은 물론 사적인 통화, 문자 한 통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양지원은 “조정석 오빠는 이미 결혼까지 하신 분이고, 나 역시 남자친구와 교제 중인데 그런 지라시가 돌아 안타깝고 속상하다. 유포자에게 엄벌이 내려져 다시는 비슷한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앞서 조정석과 양지원은 SNS와 온라인상을 통해 퍼진 사생활 관련 루머에 몸살을 앓았다.

이에 조정석 소속사 JS컴퍼니는“현재 유포되고 있는 허위 사실과 관련해서 배우 당사자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가족에 대

한 억측과 소문이 확산되고 있어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갑자기 지라시가 너무 많이 나온다” “공개 열애 중인데 얼마나 황당할까” “아니라고 믿고 있어요” “당사자들은 진짜 억울하고 황당할 듯” “불쌍해”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