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대종상영화제 대리수상` 한사랑 누구? `한사람`으로 데뷔한 트로트가수

기사입력 2018-10-23 11:38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대종상 영화제에서 가수 한사랑이 뜬금없는 대리수상을 하며, 한사랑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 2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제55회 대종상 영화제’는 연이은 방송사고와 무더기 대리수상으로 빈축을 샀다.
이날 대종상 영화제는 지난 해에 이어 방송 음향사고가 또 발생해 아쉬움을 샀다. 배우 배성우와 김혜은이 남우조연상 시상을 하던 중 스태프의 목소리가 섞여 송출된 것.
이 뿐만이 아니었다. 대종상 영화제는 역대급 대리 수상으로 시청자들의 눈살을 또 한번 찌푸리게 했다. 그 중 압권은 가수 한사랑의 대리 수상.
영화 ‘남한산성’으로 음악상을 수상한 사카모토 류이치의 대리 수상에 한사랑이 나타나자 시청자들은 황당해했다. 두 사람이 아무 접점이 없어 보였기 때문.
한사랑은 사카모토 류이치의 트로피와 꽃다발을 대신 받으며 “저는 탤런트이자 가수 한사랑이다. (사카모토 류이치가) 너무 바쁘셔서 못 오셨다. 그래서 내가 대신 왔다”고 사카모토 류이치와 어떤 사이인지는 언급하지 않은 채 무대에서 내려왔다.
심지어 사카모토 류이치의 이름이 호명되자 대리 수상을 하기 위해 ‘남한산성’ 관계자가 움직이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또 방송사고냐며 지적이 일었고, 동시에 가수 한사랑에 대한 이목이 쏠렸다.
스스로를 가수 겸 탤런트로 소개한 한사랑은 지난 2016년 보령시민가요제에서 은상을 수상, 전국주부가요열창에서 동상을 수상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지난 2월 제3회 대한민국 예능인 올스타상에서 트로트 신인상을 수상한 한사랑은 4월 트로트 싱글 ‘한 사람’으로 활동을 알렸다.
한사랑의 곡 ‘한 사람’은 장조의 곡이지만 후렴구를 단조

코드로 진행하며 코드의 변주를 준 국악풍 트로트 곡으로, SM엔터테인먼트 출신 작곡가인 이제이가 프로듀서 겸 작곡가로 참여했다.
한편, 이날 생중계된 제55회 ‘대종상영화제’는 1부가 0.9%, 2부가 1.4%의 시청률에 머물렀다.
wjlee@mkinternet.com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