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고창환, 아내 시즈카 버럭에 ‘급 의기소침’

기사입력 2018-11-01 21:27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고창환 아내 시즈카 사진=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고창환 아내 시즈카 사진=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고창환이 아내 시즈카의 버럭에 의기소침해졌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이하 ‘이나리’)에서는 고창환 시즈카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고창환 시즈카 부부는 남편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하기로 했다.

고창환은 시즈카에게 “준비하고 있어. 내가 갈게”라며 “도와줄 거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시즈카는 닭고기를 준비해달라고 했고 고창환은 “내가 그런 건 또 잘하지”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음식 준비를 위해 주방으로 나

선 그는 닭고기를 씻기 시작했다. 고창환은 “그냥 씻어주면 되나?”라며 주춤했다.

시즈카는 불안감에 남편의 닭고기 손질을 지켜봤다. 그는 “이런데도 잘 빼야해”라며 “너무 많이 씻으면 안 돼. 음식재료는 너무 많이 씻으면 안된다니까”라며 버럭했다. 아내의 잔소리에 고창환은 급 의기소침해진 모습을 보였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