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JYP, 트와이스 지효 사칭 피해에 법적 대응 예고

기사입력 2018-11-11 09:4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트와이스 지효가 사칭 피해를 당한 가운데, JYP 측이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10일 트와이스 공식 팬클럽을 통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불법적인 행위 및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 전반에 대해 가용한 모든 법적 절차를 검토하여 단호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가지고 아티스트에 대한 법적 보호를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티스트 사생활을 침해하는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으며, 이 범위가 아티스트의 가족에게까지 확대되는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JYP 측은 “불법 행위들로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 형법 및 경범죄 처벌법 등에 의거하여 선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트와이스 지효는 카톡피싱 피해를 호소했다. 지효는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네이버 아이디가 해킹되어서 잠금이 걸려 있는 상태라 제 업무적인 이메일도 확인하지 못하고 있는데 제 가족에게 온 연락”이라며 카톡피싱 피해 사실을 알렸다.
지효는 “연예인이란 이유로 가족들 번호까지 알아내서 사칭하시는 거냐. 이렇게 말 같지도 않는 방법으로 악질스러운 장난 하지 마라”며 “두 번은 참지 않는다. 적당히 하라”고 경고했다.
지효가 공개한 사진에는 지효인 척 부모님에게 접근, 500만원 송금을 요구하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사칭한 이는 대담하게 돈을 빨리 보내달라며 재촉하고 보이스톡을 걸기도 했다.


JYP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입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불법적인 행위 및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 전반에 대해 가용한 모든 법적 절차를 검토하여 단호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가지고 아티스트에 대한 법적 보호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티스트 사생활을 침해하는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으며, 이 범위가 아티스트의 가족에게까지 확대되는 사례가 확인되고 있습니다.
온라인상에서 아티스트 본인을 비롯하여 아티스트 가족의
- 개인 정보를 알아내어 불법 거래하는 행위
- 개인 정보를 알아내어 지속적인 연락을 취하는 행위
- 개인 정보를 온라인에 불법 유포하는 행위
- 사생활 및 초상권을 침해하는 사진 등을 온라인에 불법 유포하는 행위
- SNS 및 개인정보를 해킹하거나 해킹을 시도하는 행위 등
위와 같은 불법 행위들로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 형법 및 경범죄 처벌법 등에 의거하여 선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
당사는 자체 모니터링 및 팬 분들의 제보를

통해 불법 행위에 대한 게시글/이미지/영상 등을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온/오프라인 상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권리 침해가 발생할 경우 제보 부탁 드립니다. 일부 무질서하고 잘못된 불법 행위로 인해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TWICE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팬 분들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의 조치를 다하겠습니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