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복면가왕’ 독수리 건, 새 가왕 등극…왕밤빵=가수 뮤지였다 [M+TV인사이드]

기사입력 2018-12-03 09:50

‘복면가왕’ 독수리 건, 왕밤빵 가수 뮤지 사진=‘복면가왕’ 방송 캡처
↑ ‘복면가왕’ 독수리 건, 왕밤빵 가수 뮤지 사진=‘복면가왕’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복면가왕’ 독수리 건이 왕밤빵을 제압하고 새 가왕에 등극했다. 가면을 벗은 왕밤빵은 가수 뮤지였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에서 진출한 네 복면 가수 중 단청과 할리우드 토끼가 첫 번째 대결을 펼쳤다. 그 결과 김추자의 ‘님은 먼 곳에’를 남다른 애절함으로 풀어낸 단청이 판정단 투표에서 승리했다. 김현철의 ‘연애’로 여심을 흔든 할리우드 토끼의 정체는 아이돌 갓세븐의 진영이었다.

진영은 “방송에서 노래를 처음부터 끝까지 하는 건 처음이라 겁이 났지만 칭찬을 많이 들어서 자존감이 올라가고 힘이 났다”며 “평소 어머니가 김현철 선배님 팬이다. 어머니 때문에 많이 듣고 따라 부르다 보니 이 노래가 생각났다”고 김현철 노래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했다.

두 번째 대결에서는 슈베르트와 독수리 건이 맞붙었다. 슈베르트는 김준수의 ‘사랑은 눈꽃처럼’을 열창하며 힘 있는 고음을 자랑했다. 독수리 건은 박효신의 ‘해줄 수 없는 일’로 짙은 슬픔을 드러내 판정단의 마음을 흔들었다. 결국 독수리 건이 승리했고, 복면을 벗은 슈베르트의 정체는 그룹 보이스퍼의 정대광으로 드러났다.

3라운드에 진출한 단청과 독수리 건의 대결에서 단청은 박정현의 ‘하비샴의 왈츠’를 부르며 독특한 매력으로 객석을 휘어잡았지만 결국 독수리 건에 패해 복면을 벗었다. 그의 정체는 한국 최초로 브로드웨이에 진출한 뮤지컬 배우 이소정이었다. 이소정은 “판정단으로 출연하고 있는 카이 덕분에 여기 서게 됐다. 가요를 잘 몰라서 그동안 출연을 고사해왔는데, 이 기회로 가요에 대한 두려움을 깼다”고 털어놨다.

가왕 결정전에서는 노을의 ‘만약에 말야’로 먹먹한 감동을 안긴 독수리 건과 박진영의 ‘너 뿐이야’를 열창한 왕밤빵이 격돌했다. 3주 동안 가왕 자리에 올라있던 왕밤빵이 패하고 독수리 건이 새 가왕에 등극한 가운데, 왕밤빵의 정체는 가수 뮤지로 드러났다. 판정단은 전혀 예상치 못했던 그의 반전 정체에 모두 깜짝 놀랐다.

뮤지는 “가창력을 인정받고 싶다는 생각은 없었는데, UV 활동을 하며 장난기 있는 모습만 보여주다 보니 (나에 대한) 편견

이 생긴 것 같다. 뮤지가 왕밤빵일 것이라는 댓글엔 욕도 달렸더라”며 “‘복면가왕’ 출연을 계기로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어졌다. 발라드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꿈을 고백했다.

새 가왕 ‘독수리 건’에 대항하는 또 다른 복면 가수들의 치열한 대결은 오는 9일 오후 4시 5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