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아일랜드 축구선수, 경기 뛰고 하루 뒤 사망 ‘충격’

기사입력 2017-03-20 17:22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아일랜드 프로축구 데리 시티의 주장 라이언 맥브라이드가 경기 하루 뒤 사망했다.
아일랜드축구협회(IFA)와 데리 시티는 20일(한국시간) 맥브라이드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맥브라이드는 집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2011년 데리 시티에서 프로 데뷔한 맥브라이드는 주장 완장까지 찼다. 중앙 수비수로 활약하는 그는 지난 19일 드로이다 유나이티드전에 출

전해 팀의 4-0 승리를 이끌었다.
맥브라이드는 풀타임을 소화했다. 그리고 하루 뒤 주검으로 발견됐다. 1989년 출생인 그는 한창 그라운드를 누빌 건장한 청년이었다.
‘BBC’ ‘데리 저널’ 등 현지 언론은 맥브라이드의 사망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